“여름 휴가철 해외 감염병 조심하세요”
“여름 휴가철 해외 감염병 조심하세요”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8.07.10 20:58
  • 게재일 2018.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남구보건소 주의 당부
보건당국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 감염병 주의를 당부했다.

포항시 남구보건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지난 2014년 세계보건기구로부터 홍역 퇴치 국가로 인증받았지만, 해외유입으로 인해 지난 5월에는 서울소재 학교와 의료기관에서 각 3명의 홍역환자가 발생했다. 이어 6월에는 해외유입으로 인한 콜레라 환자 2명이 발생하는 등 해외유입 감염병은 해외여행이 증가하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더욱 기승을 부리는 추세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해외에서 발생해 국내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7월 1일부터 기존 59개국에서 58개국으로 변경하기에 이르렀다.

구체적으로 말라위와 잠비아는 콜레라, 케냐와 소말리아는 폴리오 발생 보고로 인해 신규 지정됐다.

또한 홍역은 검역감염병은 아니지만, 2016년 루마니아에서 유행이 시작된 후 현재까지 프랑스, 이탈리아, 그리스, 우크라이나 등에서 유행이 지속되고 있으며, 아시아 지역인 중국, 말레이시아, 필리핀에서도 발생률이 높으므로 주의가 요구된다.

포항시 남구보건소 관계는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cdc.go.kr)와 콜센터(1339)를 통해 방문 국가의 감염병 발생 정보 및 예방법 등을 반드시 확인해 출국 2∼4주 전 필요한 예방접종(예방약)을 받아야 한다”며 “여행 중에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철저, 안전한 물과 익힌 음식 섭취, 동물 접촉 금지 등의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