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증 잡는 개인별 ‘맞춤전정운동치료’ 시작
이석증 잡는 개인별 ‘맞춤전정운동치료’ 시작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8.06.26 20:56
  • 게재일 2018.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포항병원, 장비 도입
▲ 에스포항병원이 지역 최초로 맞춤전정운동치료를 시작한다. 사진은 관련 치료를 위해 도입한 최신 운동 장비. /에스포항병원 제공
에스포항병원(대표병원장 김문철)이 어지럼증을 동반하는 이석증, 메니에르병, 전정신경염 등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개인별 ‘맞춤전정운동치료’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에스포항병원은 지역에서 유일하게 ‘아이밸런스 S’라는 신규 장비를 도입해 치료를 진행한다.

이 장비를 통해 안구 안정성과 자세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어지럼증 개선 훈련 역시 진행돼 일상생활 활동도 개선될 수 있다.

맞춤전정운동치료란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맞춘 재활치료로, 이석증, 전정신경염, 메니에르병, 경추 기능장애 등의 증상인 어지럼을 해결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물리치료다.

특히 ‘신의료기술’로 등록된 맞춤전정운동은 개별화된 운동을 통해 어지럼 및 균형 장애를 개선시키는 기술로, 환자에게 직접적인 위해가 없어 안전하다.

구체적으로 눈동자 운동, 머리 운동, 수렴 운동, 전정안구반사, 주시안정을 위한 대치운동, 감각활용 대치운동 등이 이용된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