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3단체 “언론계에 프레스센터 반환을”
언론 3단체 “언론계에 프레스센터 반환을”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8.06.18 23:14
  • 게재일 2018.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인 서명운동 개시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이하경)·한국기자협회(회장 정규성) 등 언론 3단체는 18일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프레스센터의 언론계 환수를 위한 언론인 서명운동’ 출범식을 가졌다. <사진>

이 자리에서 언론 3단체는 △프레스센터와 남한강연수원의 소유권을 언론계에 반환하되 △구체적으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이들 시설을 관할토록 하고 △시설에 대한 언론계의 자율적 관리를 보장하라는 등 3개 항의 요구를 제시했다. 이들 3단체는 서명이 일정 수준으로 진행되면 청와대<2219>총리실<2219>기획재정부 등 정부 관련 조직에 서명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언론 3단체는 지난 6일 ‘프레스센터의 언론계 환수를 위한 서명운동을 개시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에 위치한 ‘프레스센터’는 원래 ‘한국신문회관’에서 출발했다. 신문회관은 1980년대까지 언론 3단체를 비롯한 여러 언론단체와 서울신문이 입주해 사용하던 건물의 이름이다. 1980년대 초반 ‘언론 자유와 저널리즘 발전을 위해 현대화된 시설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새로운 프레스센터의 건립이 추진됐다.

신문회관의 전 자산과 서울신문의 자금이 건설 재원으로 출연됐고, 당시 한국방송광고공사(구 코바코)가 관리하던 정부의 공익자금도 투입됐다. 하지만 1984년 프레스센터가 완공되자 당시 5공 정부는 코바코 앞으로 소유권 등기를 강행했다. 그 결과 프레스센터의 진짜 주인인 언론단체들이 세입자 신세로 전락하고 말았다. 이후 언론계는 프레스센터의 굴절된 소유 구조를 바로잡고자 꾸준히 문제를 제기했으나 성과가 없었다. 최근에는 코바코가 재산권 행사를 적극적으로 주장하면서 소유권을 둘러싼 민사소송이 진행되고 있다. /고세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