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 추위 활용 기능성 의류소재 개발
극한 추위 활용 기능성 의류소재 개발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18.06.13 01:14
  • 게재일 2018.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진 영남대 명예교수
[경산] 김승진(65·사진) 영남대 명예교수가 극한의 추위에 활용 가능한 기능성 의류소재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소재는 김 교수가 한국과 독일 정부의 지원으로 2016년부터 수행해 오는 한국과 독일의 국제 공동연구 결과다.

김 교수는 섬유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독일 호헨스타인연구소(Hohenstein Institute)와 한국섬유개발연구원(KTDI)을 비롯해 독일과 한국의 섬유소재 기업인 스마트폴리머(Smart Polymer GmbH)와 (주)브리즈텍스(Bristex)와 함께 국제 공동연구를 수행해 기능성 의류에 활용 가능성이 큰 ‘축열·발열 나노입자 혼입 직물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나노무기입자를 함유한 축열·발열 직물 소재의 원적외선 방사에 의한 축열 메카니즘을 밝힌 것으로, 최근 섬유관련 세계 3대 국제 학술지인 ‘텍스타일 리서치 저널’에 게재됐다.

연구에 참여한 대구 소재 섬유기업 (주)브리즈텍스는 개발한 직물 소재를 유럽 아웃도어 브랜드 잭 울프스킨 등과 140만 달러 수출계약(2017년 실적 기준)을 성사시켰다.

김 교수는 1994년부터 영남대 파이버시스템공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올해 2월 정년퇴임 후 현재 영남대 명예교수로 있으며 활발한 연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심한식기자 sha1127@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