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교육감, 진보진영 단일화 될까
시교육감, 진보진영 단일화 될까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8.05.27 21:20
  • 게재일 2018.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사열-홍덕률 결집이
‘보수’ 강은희에 맞설
최대 변수로 작용
현재론 가능성 적어
극적 타결 예상도

6·13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과 함께 대구시교육감 선거가 본격적인 선거레이스에 접어들면서 진보진영의 단일화가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진보성향 두 후보의 단일화가 이뤄진다면 대구교육감 선거는 보수 성향 강은희 후보와 진보 단일 후보의 맞대결로 치러져 팽팽한 접전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는 현재 구도에서 강 후보와 김사열, 홍덕률 후보의 3자 대결로 선거가 진행되면 진보진영의 표가 분산돼 진보진영이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따라서 대구시교육감 선거는 진보진영 김-홍 두 후보 간의 단일화가 판세를 전환할 최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며, 진보층 표 결집에도 도화선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현 상황에서는 두 후보 간 접점을 찾기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히 홍 후보는 김 후보의 두 차례에 걸친 단일화 제의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어느 시점, 어떠한 방식으로 단일화가 이뤄질지 알수 없는 상황이다.

홍 후보가 김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대해 본인과 사전 조율이 전혀 없이 진행됐다는 점에서 후보 단일화가 일방적이라며 강한 거부 의사를 표명했다. 홍 후보는 진보 보수진영논리에 입각한 후보 단일화에는 동의할 수 없고 제안 방식과 진정성, 상대를 배려하는 자세 등도 문제삼았다.

김 후보의 단일화 주장은 다분히 정치인의 언어라고 치부하며, 단일화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단호한 어조로 언급해 사실상 단일화는 물 건너간 것이라는 시각도 적지 않다.

상황이 꼬여가자 김 후보는 최근에 다시 단일화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교육을 걱정하고 미래를 열어가자는 공통분모를 통해 어떠한 단일화 방식도 받아들이겠다”며 한 발짝 물러나 홍 후보에게 후보단일화를 재차 요구했다.

결국, 진보 진영 교육감 후보의 단일화는 홍 후보의 결단에 달렸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지역 정가에서는 김 후보가 출구전략을 위한 한 방안으로 단일화를 들고 나온 것이 아니냐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이에 따라 진보진영 대구교육감 단일화는 후보 등록을 완료한 상황과 두 후보 간 평행선을 걷는 듯한 행보 등을 비춰보면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구시민단체 등이 꾸준히 단일화를 요구하며 두 후보를 압박하고 있어 전혀 성사되지 않을 것이란 예상도 이른 감이 있다.

만일 두 후보가 극적인 후보 단일화가 성사된다면 그 시기는 오는 6월 초나 선거일 전까지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 후보도 이같은 예상에 어느 정도 동의하고 있다.

지역 교육계 관계자는 “두 후보 간 단일화는 쉽지 않아 보이는게 사실”이라며 “대구교육의 새로운 변화를 위한다면 두 후보가 경쟁을 넘어 통 큰 결단이 있어야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상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