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에 부러진 나무, 예술 작품으로 변신
폭설에 부러진 나무, 예술 작품으로 변신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18.05.24 21:07
  • 게재일 2018.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미술학부 학생들
캠퍼스 정문 주변에 설치

[경산] 영남대 미술학부 트랜스아트전공 학생들이 폭설에 부러진 나무를 모아 예술 작품으로 만들어 화제다. <사진>

이번에 만든 대형 조형물은 영남대 캠퍼스에서 지난 3월 때아닌 기습 폭설로 부러진 나무를 재활용해 제작된 것.

대학 축제 첫날인 23일, 학생들은 이번에 제작한 작품들을 캠퍼스 정문 주위에 설치했다. 축제를 즐기고자 캠퍼스에 삼삼오오 모인 학생들은 캠퍼스에 들어선 대형 조형물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영남대 미술학부 트랜스아트전공 학생들은 지난해 축제 기간 중에도 캠퍼스를 미술관으로 탈바꿈시켜 화제를 모았었다. 이번이 그 두 번째 프로젝트다.

지난해 전시한 작품은 철재로 제작한 틀에 나무껍질을 덮은 사슴, 종이박스로 만든 거대한 공룡 등 총 6점이었으며, 이번에는 페가수스와 고래 등 총 3점의 작품을 제작해 전시했다.

영남대 경영학과 3학년 박종진(23)씨는 “못 보던 조형물이 캠퍼스 곳곳에 설치돼 있어 신선했고, 캠퍼스를 오가며 자연스럽게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어 대학 축제를 더욱 즐겁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심한식기자 sha1127@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