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석복지재단, 1년만에 ‘대구희망원 운영’ 포기
전석복지재단, 1년만에 ‘대구희망원 운영’ 포기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8.05.17 21:20
  • 게재일 2018.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광역시립희망원을 운영하는 전석복지재단이 1년 만에 수탁권을 대구시에 반납한다.

노숙인·장애인 거주시설 대구시립희망원은 지난 1968년 대구시가 설립해 직영으로 운영했다. 이후 대구구천주교회유지재단에서 지난 1980년부터 운영을 맡았으나, 지난 2016년 인권유린·비리사태로 전석복지재단으로 운영자가 변경됐었다.

전석복지재단이 수탁권을 반납함에 따라 대구시가 전석복지재단의 수탁 반납을 최종승인하게 될 경우 희망원은 대구시가 직접 운영하거나, 새 수탁자 공모절차에 들어가야 한다. 전석복지재단 측은 17일 “이사회에서 결정된 사항”이라면서 “현재 대구시의 지도점검 결과로는 생활인들의 처우를 제대로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석복지재단 정연욱 대표이사는 지난 16일 수탁권을 조기 반납하겠다는 입장을 대구시에 전달했다. /박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