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與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
문희상, 與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8.05.16 21:13
  • 게재일 2018.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국회 후반기 입법부를 이끌 국회의장 후보로 문희상<사진> 의원이 선출됐다. 문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총 투표자 116표(무효표 2표) 가운데 67표를 획득, 47표를 얻은 박병석 의원을 제쳤다. 문 의원은 노무현 정부 비서실장을 지냈으며, 여야를 넘나드는 특유의 친화력으로 계파색이 뚜렷하지 않지만 범 친문(문재인)계로 분류되고 있다. 친문 핵심인 홍영표 의원이 민주당 원내대표로 선출됨에 따라 국회의장 후보에도 문 의원이 선출돼, 민주당 내 주류인 친노(노무현), 친문계가 국회 권력의 중심에 서게 됐다.

문 의원은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고,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라며 “여야가 지금처럼 서로를 타도의 대상으로 삼고 상대방을 배려하거나 역지사지는커녕 죽기 살기로 싸우기만 하면 공멸이 기다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회는 역동적이고 기운차야 하고, 여야가 건강한 파트너로서 협력하고 견제해야 한다”면서 “국민은 격조 있는 국회를 원한다. 신뢰가 살아있는 국회, 국민의 존경을 받는 국회를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