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교 “괴문서 최초유포자 반드시 처벌할 것”
이찬교 “괴문서 최초유포자 반드시 처벌할 것”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8.05.16 21:13
  • 게재일 2018.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교<사진> 경북도교육감 예비후보가 16일 최근 선거 후보들을 겨냥한 괴문서 유포사건에 대해 “최초 유포자를 발본색원해서 반드시 처벌받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찬교 예비후보는 “지난 13일부터 괴문서가 첨부된 대량 메일이 무차별적으로 배포됐다. 이 괴문서에는 경북교육감 후보로 나선 타 후보들을 원색적으로 비방하는 내용이 서술돼 있다. 마치 이찬교 교육감 예비후보가 이들 후보의 비리를 곧 폭로할 것처럼 내용이 적시돼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전혀 사실과 다르며 타 예비후보자들의 비리와 비위혐의에 대해서 아는 바가 없다. 피해자들과 면담 또는 접촉한 사실도 없다. 그리고 폭로를 준비하지도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공직선거법상 후보 비방죄와 명예훼손,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한다. 최초 유포자를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해 반드시 색출하겠다”고 밝혔다. /고세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