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세계로교회, 설립 첫 장로 세워
포항세계로교회, 설립 첫 장로 세워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5.16 21:13
  • 게재일 2018.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로·권사 등 임직예배 드려
포항세계로교회(담임목사 하웅일)는 최근 장로와 안수집사, 권사 등 중직자 6명을 세우고 제2 교회 부흥을 다짐했다.

세계로교회는 이날 오후 3시30분 교회 본당에서 장로와 집사, 권사 임직 감사예배를 드렸다. <사진>

임직예배에서는 박기용, 한태주 씨가 장로로 장립됐고, 손병태·김경원씨가 안수집사로, 이진희·손두선 씨가 권사로 세워졌다.

이날 장로 장립은 이 교회 설립 후 첫 장로임직이어서 임직자와 교인들의 기쁨은 더했다.

하웅일 목사의 인도로 드려진 예배는 이대우 장로(효자교회·포항남노회 장로회장)의 기도, 황병기 목사(포항양학교회·서시찰장)의 성경봉독, 이형춘 목사(발산교회·포항남노회장)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이형춘 목사는 ‘나를 보내소서’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임직받는 직분자들은 교회의 체계를 잘 세워 담임목사와 동역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또 “좋은 일꾼이 되기 위해서는 먼저, 하나님을 만나야 하고, 자기 자신을 돌아보아야한다”며 “영혼구원과 교회부흥에 귀하게 쓰임받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임직식은 예식사와 임직자 소개, 서약, 안수기도 및 악수례, 선포, 임직패 및 장로패 전달, 하기쁨 선생(포항세계로교회)의 축가, 장의환 목사(늘푸른교회·포항남노회 영남신학대 동문회장)의 권면, 손병렬 목사(포항중앙교회)의 축사, 박기용 장로의 답사, 한태주 장로의 광고, 김영걸 목사(포항동부교회·전 포항남노회장)의 축도 순으로 이어졌다.

박기용 장로는 답사에서 “홀로 신앙생활을 하면서 이렇게 귀한 직분을 받게 된 것은 기쁘지만 양가 어르신들과 기쁨을 나누지 못 한 것은 너무나 아쉽다”며 “더 전도하고 더 섬기는 직분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