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년제 대학 등록금 ‘평균 671만원’
올해 4년제 대학 등록금 ‘평균 671만원’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8.04.30 21:46
  • 게재일 2018.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과 비슷… 96% 동결·인하

올해 4년제 대학의 평균 등록금은 ‘671만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4년제 일반대학 185곳의 등록금 현황과 학생 성적평가 결과 등을 분석해 공개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분석 대상 학교의 2018학년도 명목 등록금(고지서에 나온 금액)은 학생 1명당 평균 671만1천8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668만6천800원보다 2만5천원(0.4%) 오른 액수다.

조사대상 185곳 중 177개 학교(95.7%)가 등록금을 동결(165개교)하거나 인하(12개교)했다.

등록금을 동결하거나 내린 곳이 더 많은데도 평균등록금이 높아진 것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문과보다 상대적으로 등록금이 비싼 이과 정원 비율이 늘었다”라고 설명했다.

계열별로 보면 의학계열이 학생 1인당 962만9천700원으로 평균 등록금이 가장 높았다. 이어 예체능계열이 779만6천400원, 공학계열 714만4천900원 순이었고, 자연과학계열이 679만900원, 인문사회계열이 596만6천500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과목별로 B학점 이상을 딴 재학생이 69.8%로 전년대비 0.2%p 증가했다. 학생 10명 가운데 7명은 B학점 이상을 받는 셈이다.

국공립대학의 B학점 이상 재학생 비율은 73.1%로, 사립대 68.9%보다 높았다.

졸업 성적(평점 평균)을 100점 만점으로 환산했을 때 80점 이상인 졸업생(2017년 8월·2018년 2월 졸업) 비율은 90.0%로 전년 대비 0.4%p 떨어졌다.

설립 유형별로는 사립대학의 소규모 강좌비율이 39.8%로, 국·공립대학(33.4%)보다 6.4%p 높았다.

소재지로 보면 비수도권 대학의 전임교원 강의 담당 비율이 68.1%로 수도권 대학(61.9%)보다 6.2%p 더 많았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