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불법착신은 공천 취소사유”
“여론조사 불법착신은 공천 취소사유”
  • 전병휴기자
  • 등록일 2018.04.24 21:27
  • 게재일 2018.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주군수 경선 불법 의혹에
한국당 경북도당 진상 착수

자유한국당 성주군수 경선후보 여론조사 과정에서 불법착신을 통한 여론조사 왜곡이 있었다는 의혹<본지 4월 24일자 5면보도>과 관련해 성주군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성주군수 후보 4명에 대한 경선 여론조사를 마친 상태여서 이번 선관위 조사 결과에 따라 경선 취소 등의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성주군 선관위는 지난 21~22일 실시된 한국당 성주군수 경선후보 여론조사 과정에서 여러 가구의 가정 유선전화를 특정인의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하는 방법으로 선거법위반 행위가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현재 사실관계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 경북도당 관계자는 “휴대전화를 이용해 일반전화를 착신 전환해 여론조사에 응했다는 것은 중대한 범법행위”라며 “혐의가 사실로 확인되면 공천취소 사유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성주/전병휴기자

kr5853@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