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미래농업 경쟁력 강화 청년농업인 ‘한자리’
경북도 미래농업 경쟁력 강화 청년농업인 ‘한자리’
  • 강남진기자
  • 등록일 2018.04.16 21:33
  • 게재일 2018.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서 ‘씨앗 Talk 포럼’ 개최
[문경] 경상북도는 16일 문경시청 대회의실에서 경북상북 내 젊은 농업인들이 영농 현장에서 느끼고 있는 애로·건의 사항을 적극 청취하고, 이를 통해 농업의 경쟁력 강화와 FTA 대응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한 젊은 농업인 ‘씨앗 Talk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임주승 경북도 농업정책과장의 청년 농부 2천명 육성 프로젝트라는 특강을 시작으로, 청년 농업인 간의 영농기술 교환 및 청년 농업인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현재 우리 농업은 농업 강대국과의 다국적 FTA 체결로 인해 수입 농산물의 증가와 농업인구 고령화 및 저출산으로 인한 일손 부족과 생산성 감소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농업분야 뿐만 아니라 경기불황과 기업의 투자 감소로 취업전선에 적색불이 켜지면서 젊은 농업인들이 농촌으로 눈을 돌리기 시작했고, 청년 농업인에 대한 정부의 달라진 투자로 많은 젊은이들이 농촌으로 향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문경시에서 개최된 젊은 농업인 ‘씨앗 Talk 포럼’에서는 농업과 농촌을 살릴 수 있는 희망이자 미래농업의 중심인 청년 농업인의 활성화 방안과 어려운 농촌 현실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한 소통의 장이 마련돼 포럼에 모인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행사와 관련해 권기섭 문경부시장은 “농촌의 새로운 활력소이자 미래 농업을 이끌어갈 청년 농업인들을 언제나 지원할 것이며 이들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강남진기자75kangnj@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