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급여기관 신고포상금 확대 등 제도 개선
의료급여기관 신고포상금 확대 등 제도 개선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8.04.10 22:55
  • 게재일 2018.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급여법 개정안 입법예고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부당청구 의료급여기관에 대한 신고포상금 확대, 의료급여일수 연장승인제도를 개선하는 내용을 담은 ‘의료급여법’시행령 개정안을 오는 5월 16일까지 40일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우선 개정안은 부당청구 의료급여기관 신고포상금액을 상향하고, 의료급여기관 내부자와 이용자 외의 제3자도 포상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구체적으로 의료급여기관 내부자의 신고 포상금 지급비율을 높이고, 상한액도 500만원에서 10억원(건강보험과 동일한 수준)으로 상향 조정했다.

의료급여기관 이용자(본인·배우자·직계존비속)의 포상금 상한액도 3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고, 내부자와 이용자가 아닌 제3자 누구든지 부당청구 의료기관을 신고해 신고포상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근거조항을 신설했다.

개정안은 또한 의료급여 수급권자가 급여일수 연장승인을 미신청하거나 불승인 받은 경우 본인부담수준을 합리적으로 변경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