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민간공항 통합 이전은 잘못”
“대구 민간공항 통합 이전은 잘못”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8.03.20 21:06
  • 게재일 2018.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상식 예비후보
“취수원 이전 논란 접어야”

더불어민주당 이상식<사진> 대구시장 예비후보는 20일 “자유한국당이 대구공항과 취수원 이전을 공약하는 것은 몰염치한 행동이다”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예비후보들에게 이와 관련한 공개토론을 제의했다. 이 예비후보는 “군사공항을 이전하되 소요 비용을 전액 국비로 충당하고, 민간공항을 확대해 늘어나는 항공수요 상황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밀양신공항 유치를 공약했다가 실패한 책임을 회피하고자 시민의 동의없이 통합대구공항 이전안을 받아들였다”고 비판했다.

또 “군사공항은 이전해야 하지만 대구시민의 70%가 존치를 원하는 민간공항까지 통합 이전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통합공항이전 반대의 뜻을 분명히했다.

취수원 이전과 관련해 “구미와 경북을 설득하지 못하면 취수원 이전 논란을 접고 취수원 다변화와 취수 방식 변경, 스마트워터시티 구축으로 안전한 수돗물의 대안을 찾아야 한다”며 “국립물연구소 설립과 13곳인 동네우물을 500개로 확대해 내추럴미네랄워터를 시민에게 공급해 `물의 도시 대구`를 구현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물의도시 대구` 구현을 위해 △낙동강·금호강·운문댐·가창댐 등 4개 취수원을 공산댐·성주댐·영천댐으로 다변화 △강변여과수를 수돗물 원료로 사용하는 등 취수방식 전환 △IC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워터시스템 구축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