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기초단체장-광역·기초의원 공천 한국당 중앙당 심사보다 엄격히 실시
대구 기초단체장-광역·기초의원 공천 한국당 중앙당 심사보다 엄격히 실시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8.03.13 21:03
  • 게재일 2018.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 시당 공천관리위원장

자유한국당 대구지역 기초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에 대한 공천심사가 중앙당 검증보다 더 엄격하고 까다롭게 진행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대구시당 위원장 겸 공천관리위원장은 1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번 지방선거 공천신청자에 대한 검증시 중앙당의 검증에다 시당 공관위 자체 기준 등을 포함해서 엄격하고 까다롭게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 위원장은 “자유한국당 대구지역 공천 신청자 심사 중 타당에서 단체장을 맡고 있는 곳은 당차원의 고심 지역으로 분류해 전략적으로 접근하게 된다”면서 “이에 대한 방안을 지역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에게 요청한 상태”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하지만, 최근에 일고 있는 미투 관련 투서나 제보의 경우에는 혹시 모를 악의적이고 고의적인 내용이 포함될 것을 고려해 당사자의 소명과 별도의 청문 등을 거쳐 진위를 판단하겠다”면서 “무조건적인 수용보다는 신중하게 처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앙당 방침에 따라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여성, 청년, 정치신인 공천 비율을 높일 예정이지만, 기초단체장 선거에 여성 후보 할당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