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도진 한국당 `공천 줄서기病`
또 도진 한국당 `공천 줄서기病`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8.02.26 21:09
  • 게재일 2018.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지역 출마 예정자들
경북도지사 선거 나온
국회의원 타지 행사 `우르르`
지역 같은 행사 `나몰라라`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 줄서기`가 도를 넘고 있다.

안동이 아닌 타지역에서 열린 행사에 지역 시·도의원과 자유한국당 공천을 희망하는 출마 예정자들이 대거 참석해 김광림 국회의원(자유한국당·안동)의 경북도지사 선거를 도왔다.

반면 이들은 지역에서 열린 동일한 행사에는 정작 모습을 보이지 않아 지역민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이는 당 공천에만 매달리는 지역의 안타까운 정치현실을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다.

출마 예정자들이 지역의 민심을 살피기보다는, 공천권을 쥔 지역 국회의원의 꽁무니만 따라다니는 구태 정치가 이번 선거를 더욱 혼탁하게 몰아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시민들은 “정치 신예들이 지역 국회의원의 눈에 들어 특정 정당의 공천을 등에 업고 쉽게 당선될 경우 행여 민심을 우습게 알게 될까봐 심히 걱정된다”며 “지역을 돌며 시민들에게 얼굴을 알리는 것보다 당 공천에만 집착하는 정치 신예들이 지역구의 실정을 얼마나 알고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꼬집었다.

전 안동시의원 A씨는 “안동 정치판이 정책·인물 대결이 아닌 과열 공천경쟁으로 치닫고 있어 벌써부터 혼탁 조짐이 보인다”며 “공천에 목을 매는 기초의원들이 지역 국회의원의 들러리를 서거나 잡일을 돕는 사람으로 비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의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기초자치단체 정당 공천제가 빨리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