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쇼트트랙 5천m 계주 결승서 `콰당`
男 쇼트트랙 5천m 계주 결승서 `콰당`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2.22 21:41
  • 게재일 2018.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 팀 중 4위 골인… 메달 획득 실패
▲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4위를 기록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올림픽 남자 5,000m 계주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곽윤기(고양시청), 서이라(화성시청), 김도겸(스포츠토토), 임효준(한국체대)으로 이뤄진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22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결승에서 네 팀 중 4위로 골인했다.

선수들은 레이스 초반 선두에서 출발한 후 중국에 이어 2위 자리에서 중반까지 레이스를 이어갔으나 20여 바퀴를 남기고 임효준이 넘어지고 말았다.

터치에 시간이 지체된 후 힘껏 쫓아가 봤지만, 차이가 이미 앞 팀과 한 바퀴 가까이 떨어져 있는 상태였다.

결국 대표팀은 간격을 좁히지 못한 채 마지막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헝가리가 금메달, 중국과 캐나다가 은메달, 동메달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