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금융감독원 직원 사칭 1억여원 `꿀꺽`
검찰·금융감독원 직원 사칭 1억여원 `꿀꺽`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8.02.13 22:00
  • 게재일 2018.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수성경차서는 13일 검찰과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해 모두 7회에 걸쳐 1억2천400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A씨(40)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 15일부터 올해 1월 19일까지 전국에서 총 7회에 걸쳐 1억2천400만원을 대면 편취한 후, 불상의 보이스피싱 조직에 무통장 송금한 혐의이다.

A씨는 지난 1월 5일 15시께 “명의가 도용돼 예금이 위험하니 금감원 직원에게 맡겨라”는 보이스피싱에 속은 피해자 B씨(여·44)로부터 금감원 직원으로 가장해 4천400만원을 빼앗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