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단 20주년 대구시립극단 올해 다채로운 공연 `무대에`
창단 20주년 대구시립극단 올해 다채로운 공연 `무대에`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2.12 20:58
  • 게재일 2018.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창단 20주년을 맞는 대구시립극단<사진>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보인다.

정기공연으로 오는 3월 연극 `해방의 서울`(봉산문화회관), 5월 뮤지컬 `반딧불`(수성아트피아 용지홀), 11월 넌버벌 퍼포먼스 `퓨처`(가칭 달성문화재단 공연장)를 무대에 올린다.

연극 `해방의 서울`은 대한민국 최고의 연출가 중 한 명인 박근형의 최신작으로 일제강점기, 해방을 앞둔 시점에서 경성에서 활동하는 배우들과 그들이 출연하던 일본제작사의 영화에 관한 이야기로 박근형 연출 특유의 웃음과 해학이 담긴 블랙코미디다.

뮤지컬 `반딧불`은 대구사범학교에서 있었던 항일운동을 소재로 한 공연으로 TBC와 공동 제작한다. TBC는 동명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되 공연 실황과 뮤지컬 배우들과 촬영한 야외 장면을 사용하기로 했다. 더불어 공연의 제작기(메이킹 필름)를 특집편성하기로 하고 공연녹화중계도 한다.

몸의 움직임으로 말하는 넌버벌 퍼포먼스`future(가제)`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상황들로 엮어 낸 옴니버스 코믹 넌버벌 퍼포먼스다.

연례적으로 시행해 오던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연극`을 올해도 진행한다.

`찾아가는 연극`은 공연장을 찾기 힘든 장애어린이, 노인 등 문화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대구시립극단이 직접 단체·기관을 찾아가 무료로 공연한다. 매년 실시하던 장애아동을 위한 넌버벌 공연, 노인을 위한 퓨전악극 찾아가는 연극은 올해도 계속된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우수 공연 프로그램인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 선정된 뮤지컬 `비 갠 하늘`로 전국 공연도 계획 중이다.

이 밖에도 세미나, 서적 발간, 사진전 등으로 지나온 발자취를 돌아보고 시민을 위한 연극학교를 운영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