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유승민 대표 대구서 통합행보 과시
안철수·유승민 대표 대구서 통합행보 과시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8.01.25 20:52
  • 게재일 2018.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통합포럼 정책간담회
참석해 공동기자회견
양당 통합 당위성 알려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5일 오후 대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5일 오후 대구를 방문해 양당 통합의 당위성을 알리는 등 통합행보를 과시했다.

이날 양당 대표는 북구 노원동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정책간담회에서 나란히 참석해 공동기자회견 및 최근 통합과정에서 나타나는 갈등 해소 및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통합개혁신당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민생 경제와 미래 정치인데 지역경제와 미래를 대표하는 곳이 대구·경북이 아닌가 싶다”고 언급했다.

안 대표는 “대구의 언론인을 만났을 때 대구가 버림받은 도시라고 했다”며 “그동안 대구는 여당을 지지하며 누구를 내도 당선이되니까 관심이 없고 야당은 힘드니깐 포기했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정치가 경쟁체제가 아니면 지역발전에 해가 된다”면서 “호남은 확실히 양당체제로 됐고 대구도 그렇게 경쟁체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안철수 대표가 어려운 대구 경제를 살리는데 바른정당과 결코 생각이 다르지 않고 더 뜨거운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통합개혁신당이 정치권에서 대구경제를 살리는데 앞장설 것을 약속을 드리겠다”고 언급했다.

여기에다 “대구의 1인당 총생산(GRDP)가 전국 꼴찌고 광주는 20년 가까이 꼴찌에서 2등”이라며 “이제까지 대구·광주 정치가 심각했고 선거 때마다 공정하고 당당하게 경쟁을 해서 선택의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 대표는 포럼 이후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양당 통합 과정에서 나타나는 갈등 해소와 앞으로 행보에 대한 견해를 밝히며 지지를 당부했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