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구시장 선거 총력… 한국당 문닫게”
유승민 “대구시장 선거 총력… 한국당 문닫게”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8.01.24 21:14
  • 게재일 2018.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개혁신당, 공동대표로
야권후보 단일화 생각안해
시·도지사는 새인물 찾아야

▲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창당 1주년 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유승민(대구 동을) 대표는 24일 “자유한국당이 문을 닫을 수 있도록 대구시장 선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유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간담회를 갖고 “대구시장에서 한국당이 당선 안되면 문 닫겠다고 했으면 대구시장 선거에 총력을 다해보겠다”며 “영남 보수가 한국당이 과연 자기들을 떳떳하게 자랑스럽게 대표하는 정치세력이냐에 대해 회의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다음 총선에서 그분들한테 과연 누가 보수를 대표할 수 있느냐, 누가 대표해야 정권교체를 할 수 있느냐는 부분에 대해 계속 호소하면 바뀔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백의종군 요구에 대해 “통합개혁신당 대표 자리에 욕심이 있거나 하는 것은 없다”며 “통합개혁신당 초기에 저와 안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는 방법보다 통합개혁신당을 위해 더 좋은 방법이 있으면 무조건 따를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단독대표할 생각은 전혀 없으니 그런 걱정은 안해도 된다”며 “국민의당에 계신 분들도 오히려 안철수 대표가 초반에 책임을 지도록 설득을 해달라고 부탁드리고 싶다. 저와 안 대표가 통합신당 공동대표로 책임을 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유 대표는 지방선거와 관련해서는 최선을 다하겠다고만 강조했다. 유 대표는“제가 몇석이라고 말씀을 드릴수 없다. 언론이나 국민이 보면 알 것”이라며 “우리는 현역 1석이고 한국당은 7석, 나머지는 민주당이다. 지방선거 이후에 의원 재보궐선거도 있다”고 했다.

유 대표는 간담회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를 묻는 질문에 “홍준표 대표는 후보단일화, 선거연대에 관심 없다고 한다”며 “우리가 그런 얘기를 꺼낼 이유가 전혀 없다고 생각하고 정면승부하는 것이 옳다”라고 했다. 현역 차출론과 관련해선 “본인 뜻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은 현역 의원 중 나가겠다고 선언한 사람이 없다”며 “현역을 대상으로 생각하고 있지는 않다. 시도지사의 경우 새로운 인물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