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별들의 전쟁서 드림팀, 매직팀 제압
프로농구 별들의 전쟁서 드림팀, 매직팀 제압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1.15
  • 게재일 2018.01.15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튼은 MVP에 외국선수 덩크왕도
▲ 14일 오후 서울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에서 서울 SK 나이츠 김민수가 힘찬 덩크를 선보이고 있다. 김민수는 이날 덩크왕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이정현 드림팀이 오세근매직팀을 물리쳤다.

14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는 드림팀이 매직팀을 117-104로 꺾었다.

올해 올스타전은 팬 투표 1, 2위를 차지한 오세근(인삼공사)과 이정현(KCC)이 같은 팀이 될 선수들을 직접 지명하는 방식으로 드림과 매직 팀을 정했다.

최근 3년간은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시니어와 주니어 팀으로 나눠 올스타전을 치렀다.

어차피 승부는 큰 의미가 없는 올스타전인 만큼 경기 내내 폭소와 화려한 개인기가 코트를 수놓았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김주성(DB)은 드림팀으로 출전해 전성기 시절을 방불케 하는 앨리웁 덩크슛을 터뜨려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고, 같은 팀의 디온테 버튼은 수시로 멋진 돌파와 덩크슛으로 경기장 분위기를 뜨겁게 했다.

쿼터 종료와 타임아웃 등 경기가 중단될 때마다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는 바람에 오후 4시에 시작한 경기는 오후 6시 35분이 돼서야 종료됐다.

승리한 드림팀에서는 버튼이 20점, 11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가장 좋은 기록을 남겨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에 뽑혔고 팀 주장격인 이정현도 18점을 보탰다.

외국인 선수가 올스타전 MVP가 된 것은 2012-2013시즌 후안 파틸로(인삼공사) 이후 올해 버튼이 5년 만이다.

버튼은 기자단 MVP 투표에서 총투표수 63표 가운데 52표를 획득해 `별 중의 별`이 됐다. MVP에게는 시상금 500만원과 트로피를 준다.

매직팀은 주장 오세근과 제임스 켈리(LG)가 나란히 16점씩 넣었다.

경기 도중 열린 덩크슛 대회에서는 외국 선수 부문 버튼, 국내 선수 부문 김민수(SK)가 우승했다. 버튼은 올해 MVP와 덩크왕을 휩쓸어 2관왕이 됐다.

또 3점슛 대회는 전준범(현대모비스)이 2년 연속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