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노을도 종 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등록일 2017.10.22   게재일 2017.10.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광대한 옥수수밭 위로 노을이 지고 있었다

맨손으로 일군 땅 위에 금빛 노을이 지고 있었다

옥수수밭 옆에 서너 살짜리 여윈 아이 업고 서서

누군가를 기다리는 젊은 아기엄마를 보았다

가장 어려운 시기에 아이를 낳아서

얼마나 힘들게 키웠을까

혼자 그 생각을 했다

고난의 시절을 함께 걸어오지 않은

나는 진정 이들의 벗인가

가는 길 험난해도 웃으며 가자하는 이들과

험난한 길 함께하지 않은

나는 이들의 형제인가

그 생각을 했다

오늘 이렇게 손잡고 웃지만

내일도 함께 웃으며 가진 걸 나눌 수 있는

진정한 벗인가

그 생각을 하며 하늘을 보았다

평양으로 가는 길

폐허의 하늘 위에 뜨거운 노을이 지고 있었다



평양에서 열렸던 8·15 민족통일대축전에 참여했던 시인이 평양 교외에서 마주친 북한여자를 보며 느낀 것을 쓴 민족시다. 진한 민족애, 동포애가 느껴지는 작품이다. 이념은 서로 달라도 함께 이뤄가야 할 통일세상이 있기에 서로 화해하고 용납하고 동행해야 한다는 분단극복의 정신이 시 전체에 흐르고 있다.

<시인>


<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본 뉴스
1
유재석·나경은, 8년 만에 둘째 임신
2
의성마늘만큼 매운 실력 세계가 반한 컬링소녀들
3
올 지방공무원 역대 최다 채용 경북 2,524명, 경기·서울 다음
4
부영 `부실시공 의혹` 사실로… 경북 1곳 등 11곳서 위반
5
전기자동차 170대 민간보급 시작
6
홍준표, 잘못 건드린 벌집?
7
대체선박 건조에만 `2년` 밑그림커녕 `3중 엇박자`
8
강관업체들 “올 것이 왔다” 초긴장 상태
9
제조공장 증설해놓고 창고업으로 `돈벌이`
10
대구~광주 내륙철도 건설, 올해 다시 點火하자
신문사소개제휴안내광고안내불편신고편집규약기자윤리강령광고윤리강령재난보도준칙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매일 로고 일간신문등록번호 : 가-96호   등록일자 : 1990.02.10   발행·편집인 : 최윤채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명환 편집국장
본사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중앙로 289   tel : 054-289-5000   fax : 054-249-2388
경북도청본사 주소 : 경북 안동시 풍천면 수호로 69(4층)   tel : 054-854-5100   fax : 054-854-5107
대구본부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51(굿빌딩 3층)   tel : 053-951-6100   fax : 053-951-6103
중부본부 주소 : 경북 구미시 신시로 14길 50(3층)   tel : 054-441-5100   fax : 054-441-5101
경북매일의 모든 콘덴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1 경북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bmaeil.com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