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저녁박 흥 식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등록일 2017.10.18   게재일 2017.10.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치아 무너지듯 황폐하게

온 저녁을 무느는 것은

시영아파트

골목골목을 흔드는

두부꾼의 긴 목구지와

그도 가진 잘린 손

바람과 싸락눈이 야멸차다

거기, 차갑게

번들거리며 붉게 흐르는 창들

나는 그 강 후미서

이런 아득하던

그 여자를 추어내었다

소주도 한병 치를 떨었다

청춘이게 한다더니

눈물 산만하던

석양은 다 어디로 갔는가



세차게 싸락눈이 치는 도심에서 시인은 야멸차게 건너고자 했던 청춘의 시간들을 생각하고 있다. 이제는 별로 가진 것 없고 이룬 것 없이 세월만 보내버린 건 아닌지 자신을 돌아보며 회한에 잠기고 있다. 가슴 뜨겁게 품었던 꿈도 희망도 이제는 석양 속에 내려놓고 현실에 자족하며 남은 생을 건너가겠다는 편안한 마음 한 자락을 읽을 수 있다.



<시인>



<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본 뉴스
1
울릉 일주도로 공사 차질 우려
2
“집 사이 벽 없네” 곳곳 문제투성이
3
3.6 규모 큰 여진에 잠옷 바람 뛰쳐 나가
4
포항 지진피해 돕기 온정 이어져
5
성주참외 조수입 5천억 돌파, 농민의 승리다
6
울릉 수험생들, 지진에 포항 객지생활 `연기`
7
포항 여진 불안 계속… 특별재난지역 확실시
8
재개발 아닌 `재발명`… 생각의 한 끗 차이가 만든 `산악 관광대국` 스위스
9
안동 시내버스 `책임노선제`로 체질개선
10
여야 “포항 특별재난지역 지정해야” 한목소리
신문사소개제휴안내광고안내불편신고편집규약기자윤리강령광고윤리강령재난보도준칙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매일 로고 일간신문등록번호 : 가-96호   등록일자 : 1990.02.10   발행·편집인 : 최윤채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명환 편집국장
본사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중앙로 289   tel : 054-289-5000   fax : 054-249-2388
경북도청본사 주소 : 경북 안동시 풍천면 수호로 69(4층)   tel : 054-854-5100   fax : 054-854-5107
대구본부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51(굿빌딩 3층)   tel : 053-951-6100   fax : 053-951-6103
중부본부 주소 : 경북 구미시 신시로 14길 50(3층)   tel : 054-441-5100   fax : 054-441-5101
경북매일의 모든 콘덴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1 경북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bmaeil.com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