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명문대 졸업생을 통해 본 현대 젊은이의 고뇌
美 명문대 졸업생을 통해 본 현대 젊은이의 고뇌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7.08.17 21:28
  • 게재일 2017.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이라는 소설`제프리 유제니디스 지음·김희용 옮김민음사펴냄·1권 1만6천원·2권 1만5천원

`처녀들, 자살하다`와 `미들섹스`단 두 편의 장편소설로 “오늘날 미국 최고의 젊은 소설가” (`뉴요커`)라는 평가를 받고 퓰리처상을 수상한 제프리 유제니디스. 그의 최신작 `결혼이라 는 소설`(민음사)이 출간됐다.

십 대 시절의 불안을 다룬 첫 작품인 `처녀들, 자살하다` (1991)는 출간 즉시 `호밀밭의 파수꾼`, `데미안`의 뒤를 잇는 또 하나의 문제적인 성장 소설로 알려지며 베스트셀러가 됐고, 미국 도서관 협회(ALA)에 의해 `올해의 책`으로 선정됐을 뿐 아니라 소피아 코폴라 감독에 의해 영화화되기도 했다. 두 번째 작품인 `미들섹스`(2002)는 간 성(間性)으로 태어나 성별 정체성의 문제를 안고 평생 살아간 칼리오페의 이야기를 통해 성과 젠더의 문제를 본격적으로 연 소설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20년간 단 두 편이라는 과작(寡作)으로 이미 미국 현대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로 자리한 유제 니디스는 2011년 발표한 세 번째 작품 `결혼이라는 소설`을 통해 다시 한 번 저력을 과시했다. 이 작품은 출간되자마자 미국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가디언`, `워싱턴포스트`, `살롱`, NPR이 꼽은 `올해의 책`에 선정됐으며 `살롱` 소설상을 수상하면서 독자와 평단의 극찬을 동시에 불러모았다. 미국 동부 명문대 졸업생 세 명의 얽히고설킨 인연과 사랑을 통해 현대 젊 은이들의 고민과 방황을 꿰뚫어 그린 이 소설은 현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뿐만 아니라, 청춘을 지나온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하며 읽게 될 `올해의 소설`이 될 것이다.

브라운 대학교 영문과 재학 중인 매들린은 아버지가 모 대학교 총장을 역임하기도 한 중산층 집안의 차녀로, 영문학에 심취해 졸업 후 대학원에 진학해 학자가 되기를 꿈꾼다. 그러나 4학 년 마지막 학기에 들어간 기호학 수업에서 우연히 공대생 레너드와 사랑에 빠져 졸업 학기를 연애하느라 시간을 보내다 대학원 전형에 모두 떨어지고 만다.

레너드는 빛나는 지성과 함께 우울한 남성적 매력을 풍기는 남자로, 알코올중독인 부모님 밑에서 감정적 불안을 겪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명석한 두뇌 덕분에 브라운 대학에 입학한 수재다. 매들린과 레너드는 집안 분위기와 성격 차이에도 불구하고 롤랑 바르트의 `사랑의 단상`을 매개로 소용돌이 같은 사랑에서 헤어 나오지 못한다. 졸업 후 레너드가 유명 생물학 연구소의 인턴 자리를 얻게 돼 매들린과 동거를 시작하지만, 레너드의 조울증이 점점 심해지면서 연애에도 점점 부정적 영향을 주기 시작한다.

진로와 사랑 모두 삐걱거리며 건강하지 못한 관계로 치닫게 된 매들린-레너드 커플은 답을 찾을 수 없는 막막함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으로 `결혼`이라는 무모한 선택을 하기에 이른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