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징계 해제·탈당파 복당… 홍준표 승부수?
친박 징계 해제·탈당파 복당… 홍준표 승부수?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7.05.07 02:01
  • 게재일 2017.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바른정당 탈당파의 복당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당시 내려진 친박계 인사 징계를 해제했다. 이에 따라, `보수 결집`을 노리는 자유한국당의 대선 전 마지막 변수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만, `친박계의 회귀`라는 점에서 국정농단 사태의 책임론에서는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탈당 의원의 복당과 일괄 징계 해제는 홍준표 후보의 직권으로 단행됐다. 한국당 측에서는 “대선 승리와 보수 대통합을 위한 홍 후보의 결단”이라고 밝혔다.

이로 인해 새누리당을 떠나 바른정당을 만들었다가 자유한국당으로 복귀한 의원과 새누리당 시절 탄핵 국면의 책임을 지고 당을 떠났던 무소속 정갑윤 의원 등 14명의 복당이 이뤄졌다.

징계가 해제된 의원은 7명으로 인명진 전 비대위원장 시절 당원권 정지 징계가 내려졌던 친박 핵심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을 포함해 국회의원 7명에 대한 징계가 완전히 해제됐다.

대선을 앞두고 홍 후보가 보수결집 승부수를 던지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번 조치가 당권 장악을 위한 전초전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친박계는 자신들을 `양박`(양아치 친박) 등으로 비판했던 홍 후보에게 당권을 넘겨줄 수 없는 반면, 홍 후보는 새로 복당한 의원들과 함께 당권 장악을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 조치로 쇄신을 위해 당명까지 바꾼 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으로부터 도로친박당이 됐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 윤관석 공보단장은 홍준표 후보가 지적했던 `양아치 친박`이 자유한국당의 주인임을 스스로 입증했다면서 “홍 후보와 자유한국당은 존재 자체가 국가적 재앙”이라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선대위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바뀐 당명에 잉크도 마르기 전에 완벽하게 도로 친박당이 됐다”고 지적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