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입 수시 모집 `76%`… 사상 최대
2019 대입 수시 모집 `76%`… 사상 최대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7.04.27 02:01
  • 게재일 2017.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고교 2학년에 적용
26만5천862명 선발키로
`입학전형 시행계획` 발표

현 고등학교 2학년이 대학에 진학하는 2019학년도 대학입시에서는 수시모집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7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전국 196개 4년제 대학교의 `2019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대교협에 따르면 2019학년도 4년제 대학 전체 모집인원은 34만8천834명으로 2018학년도 대비 3천491명 줄어든다.

이중 수시모집으로 선발하는 인원은 26만5천862명으로 전체의 76.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대비 2.5%p 증가한 수치이며 수시모집 선발 비중은 2017학년도 69.9%, 2018학년도 73.7%, 2019학년도 76.2%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정시모집 비중은 계속 줄어 2019학년도에는 전년대비 9천680명 줄어든 8만2천972명(23.8%)만을 뽑게된다.

전형별로 학생부 위주의 전형이 차지하는 비중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수시와 정시를 합친 전체 모집인원에서 학생부 위주 전형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보다 2.0%p 늘어난 65.9%(22만9천881명)에 이른다.

학생부 위주의 전형은 2017학년도에는 총 모집인원의 60.3%, 2018학년도 63.9%, 2019학년에는 65.9%로 비중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특히 수시모집에서 학생부 위주 전형은 86.2%(22만9천104명)를 차지하고 있다.

반면 정시모집은 수능 위주 선발이 전체 정시 모집 정원 중 87.1%(7만2천251명)로 대부분이다.

이는 곧 수시는 학생부 위주, 정시는 수능 위주로 대입전형 기조가 정착되는 것으로 보인다.

논술 전형 비율은 전체 모집인원 대비 3.8%로 2018학년도 3.7%에 비해 소폭 늘었다.

성신여대(311명)와 한국기술교육대학교(241명)가 논술 전형을 도입했기 때문.

또한 2018학년도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되는 수능시험 영어영역은 수시모집에서 83개교, 정시모집은 12개교가 최저학력기준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차상로 대구 송원학원 진학실장은 “대학들이 수시모집 규모를 확대한 것은 서울대를 포함해 주요 대학들이 수시모집을 통해 80% 가까이 선발하는데다 우수한 수험생이 수시모집에 복수지원하기 때문”이라며 “학생부 종합 전형은 특히 서울 소재 주요 대학에서 많은 인원을 모집하는데 앞으로는 학생부 교과뿐만 아니라 비교과 관리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