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은 가짜뉴스·뉴스편식 청정지역”
“신문은 가짜뉴스·뉴스편식 청정지역”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7.04.06 02:01
  • 게재일 2017.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의 날 기념축하연

▲ 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61회 신문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축하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신문협회 제공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이하경)·한국기자협회(회장 정규성)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61회 신문의 날 기념축하연이 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축하연에는 회원사 발행인 및 정계, 재계, 학계, 언론계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신문상 시상에 이어 이병규 회장의 환영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축사 순서로 진행됐다.

이병규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인터넷과 모바일, SNS를 통해 뉴스를 접하는 것이 편리하기는 하지만, 이 같은 방식으로는 입맛에 맞는 뉴스, 보고 싶은 뉴스만 편식하게 돼 자신도 모르게 편견에 빠지게 되고 가짜뉴스에 노출되기도 쉽다”며 “`가짜뉴스`와 `뉴스편식` 청정지역인 신문의 필요성과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문의 날은 1957년 한국신문편집인협회가 신문의 사명과 책임을 자각하고 강조하기 위해 4월 7일로 제정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