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계 거장` 박이문 포스텍 교수 별세
`인문학계 거장` 박이문 포스텍 교수 별세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7.03.27 02:01
  • 게재일 2017.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인문학계의 거장이자 세계적인 철학자인 박이문(본명 박인희) 포스텍 명예교수가 지난 26일 오후 10시에 별세했다. 향년 87세.

`우리 시대의 철학자`, `둥지의 철학자`로 불렸던 고인은 1930년 충남 아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불문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뒤 프랑스 파리 소르본대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당시 고인이 쓴 박사 논문이 파리에서 출판됐을 때 하스미 시게히코(蓮實重彦) 전 도쿄대 총장이 책을 서점에서 접하고 저자가 한국인이라는 사실에 놀랐다는 일화가 회자할 정도로 뛰어난 학문적 성과를 올렸다.

그러나 그는 세계의 본질과 삶의 의미를 탐구하기 위해 미국으로 넘어가 남캘리포니아대에서 철학을 공부해 다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평소 저술 활동도 활발히 해 `박이문 인문학전집 전10권`을 비롯해 100여 권의 저작을 남겼다. 저서 중 일부는 독일, 영국, 중국에서 번역 출간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유영숙 여사와 아들 장욱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9일 오전 6시 30분이며, 장지는 국립 이천호국원. 02-2227-7500.

/윤희정기자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