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연ㆍ전시
`봄을 깨우는 신명의 두드림` 타악기·합창 공연대구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
23일 대구콘서트하우스
윤희정기자  |  hjyun@kbmae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타악그룹 끈 신재승
 

“마음을 두드리는 타악기와 합창의 만남을 통해 약동하는 봄기운을 만끽하세요”

대구시립합창단이 오는 23일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제136회 정기연주회 `합창과 타악기의 만남`을 마련해 우리나라 음악과 미국, 유럽의 다양한 합창을 들려준다.

자연적인 정서가 흠뻑 젖은 세계 유수의 작품과 우리 정서에 맞는 봄 가곡이 타악 선율과 어울려 관객들의 가슴에 봄기운을 가득 전해줄 것이다.

1부에서는 론 넬슨의 `세 개의 야상곡`, 이민정 편곡의 `봄 가곡 연곡`, 타고르 시에 가사를 붙인 비타우타스 미슈키니스의 북유럽 합창곡을 부른다.

2부에서는 작곡가 이건용의 `AILM을 위한 미사`를 안승태(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의 지휘로 연주할 예정이다.

음악회를 열어줄 미국의 작곡가이며 지휘자인 론 넬슨의 `세 개의 야상곡`은 비올라, 콘트라베이스, 마림바, 비브라폰, 글로켄슈필, 피아노 등의 앙상블이 합창 사운드와 함께 오묘한 음향을 자아내는 작품.

이어 이민정 편곡의 봄을 주제로 한 다섯 편의 가곡 모음곡을 부른다.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임긍수의 `강 건너 봄이 오듯이`, 김규환의 `남촌`, 홍난파의 `봄이 오면`, 현제명의 `나물 캐는 처녀`, 홍난파의 `봄 처녀` 등의 가곡에 새로운 색채를 덧입혀 선보일 예정이다.

또 아시아 최초 노벨문학상(1913) 수상자인 타고르의 시집 `기탄잘리`의 시를 가사로 쓴 비타우타스 미슈키니스의 `앳 디스 타임 오브 마이 파팅(At this time of my parting)`, `아이 엠 히어(I am here)`, `더 나이트(The night)` 등 세 곡을 연주한다.

인간과 신의 관계를 사랑하는 연인의 관계로 묘사한 시들이 담겨 있는 작품들을 무반주 합창곡으로 들려줘 시의 소박한 정신과 숭고하고 조화로운 삶을 바라보는 서정도 엿볼 수 있다.

2부는 타악 앙상블 탑 퍼커션이 특별 출연해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와 자레드 스피어스의 `베이포트`를 들려주며 연주회의 분위기를 환기시킨다.

탑 퍼커션은 대구의 젊고 유능한 타악기주자들이 모여 타악기공연의 활성화와 대중들에게 수준 있는 음악을 들려주기 위해 결성됐다.

정상, 최고를 뜻하는 `Top`의 의미로 최고의 연주자가 되기 위한 함축적인 뜻을 담아 끊임없이 노력, 연구하고 있는 단체다. 관객의 마음을 두드리는 타악 연주곡을 통해 타악기의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이어 작곡가 이건용의 `AIML을 위한 미사`를 연주한다.

이 곡은 필리핀 찬가인 `Infagg`의 멜로디를 부분적으로 이용하면서 리듬, 선율, 음색 등에서 꽹과리, 징, 공, 장구, 북 등 한국적 타악기를 사용해 한국적 신명과 얼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작곡가 이건용 특유의 섬세한 대위법적 작곡 기법은 대중은 물론 연주자들을 작품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이날 연주에는 대구에서 활동하는 젊은 타악인으로 구성된 그룹 끈이 출연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희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본 뉴스
1
1년 3개월째 정부 서랍서 잠자는 특구
2
4·12 재보선은 `장미 대선` 가늠자
3
포항시, `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선제 대응
4
1군 발암물질 석면 200t 어디로?
5
포항 가스화재 현장 지하수 분출… 불길 잡히나
6
`싱글이 어때서?`… 30대 미혼여성 급증
7
98년전 그날처럼 “대한독립만세”
8
봉화군, 국립문화재 수리용 목재건조장 건립 `시동`
9
여행, 낯선 사람들과 만들어가는 즐거움
10
3년만에 떠오른 세월호와 그 진실… “잠수함 충돌 흔적 없어”
신문사소개제휴안내광고안내불편신고편집규약기자윤리강령광고윤리강령재난보도준칙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매일 로고 일간신문등록번호 : 가-96호   등록일자 : 1990.02.10   대표 : 최윤채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재현 편집국장
본사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중앙로 289   tel : 054-289-5000   fax : 054-249-2388
경북도청본사 주소 : 경북 안동시 풍천면 수호로 69(4층)   tel : 054-854-5100   fax : 054-854-5107
대구본부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51(굿빌딩 3층)   tel : 053-951-6100   fax : 053-951-6103
경북매일의 모든 콘덴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1 경북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bmaeil.com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