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민속씨름단 13일 창단
국내 첫 민속씨름단 13일 창단
  • 연합뉴스
  • 등록일 2017.01.10 02:01
  • 게재일 2017.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는 13일 창단을 앞둔 영암군 민속씨름단이 지난 1일 영암 활성산에서 해맞이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 일곱번째부터 김기태 감독, 전동편 영암군수. /연합뉴스
국내 첫 민속씨름단이 창단한다.

마지막 프로 씨름단의 명성을 뒤로하고 해체된 현대코끼리 씨름단이 영암군 민속씨름단으로 부활한다.

10일 전남 영암군에 따르면 영암군 민속씨름단은 오는 13일 오전 11시 영암군청왕인실에서 창단식을 하고 새 출발 한다.

영암군은 영암에 본거지를 둔 현대삼호중공업이 지난해 8월 해체 발표한 현대 코끼리 씨름단을 인수했다.

현대 코끼리 씨름단은 1983년 창단돼 이만기, 이승삼, 고경철, 이태현 등 장사를 배출했다.

영암군 씨름단은 현대 코끼리 출신으로 한라장사만 10번을 지낸 김기태(37) 감독을 사령관으로, 천하장사와 각급 장사 등 화려한 경력의 선수 13명, 황교훈 트레이너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체급별 선수는 △ 백두급(150㎏ 이하) 윤정수, 이슬기, 윤성희, 정창조 △ 한라급(100㎏ 이하) 박병훈, 최성환, 이성철, 오창록 △ 금강급(90㎏ 이하) 김명기, 최정만, 이민호 △ 태백급(80㎏ 이하) 김현수, 박성민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