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IoT 구축 대구, 비즈니스 모델 찾는다
국내 첫 IoT 구축 대구, 비즈니스 모델 찾는다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6.07.13 02:01
  • 게재일 2016.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P 모바일융합센터 오늘
산학연 100여명 세미나

지난 5월 대구에 국내 최초로 IoT 전용망이 구축됨에 따라 이와 관련된 산업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자 해당 분야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대구테크노파크 모바일융합센터는 14일 오후 2시 인터불고 엑스코 블루벨홀에서 산·학·연·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물인터넷 전용망 기술 및 활용전략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IoT 관련 산업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과 지역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논의가 이어진다.

세미나는 SK텔레콤의 IoT사업본부장인 차인혁 전무의 `IoT 플랫폼 추진전략 및 생태계 활성화`에 대한 발표를 시작으로 LoRa 기술 개요, LoRa 기반 서비스 및 사업 추진 계획, SKT IoT Eco-play 및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가 있을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IoT 전용망 구축 및 기반 서비스 제공에 따른 스마트폰 및 디바이스 활용기술 동향, 스마트폰 재활용 및 증강응용 기술 기반구축 사업에 대한 내용도 함께 소개된다.

대구TP 최석권 모바일융합센터장은 “2020년경 IoT 산업은 세계 시장규모가 1조 2천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 최초로 IoT 전용망을 구축한 대구가 앞으로 관련 시장을 어떻게 선도해 나갈지 고민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는 이달 말까지 시청 별관 IoT 종합지원센터에 SK텔레콤 오픈랩 설치를 완료해 IoT에 관심 있는 벤처·중소기업인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