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스스로 핵관련 계획 즉각 폐기” 촉구
“北 스스로 핵관련 계획 즉각 폐기” 촉구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6.01.07 02:01
  • 게재일 2016.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외통·국방위 핵실험 규탄 결의안 채택

▲ 홍용표 통일부 장관(왼쪽)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와 국방위원회는 7일 북한의 제4차 핵실험을 규탄하고 핵폐기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외통위와 국방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각각 제출한 규탄결의안을 병합 심의해 위원장 대안으로 채택했다.

결의안에서 외통위는 “북한이 스스로 핵개발과 관련된 모든 계획을 폐기하는 등 즉각적이고 성의 있는 시정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무모한 행동은 국제사회의 외면과 압박만을 초래해 국제적 고립 심화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결의안은 또 이번 핵실험을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 및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심각한 도발행위라고 규탄했다. 이어 △북한의 핵물질 및 핵시설을 포함한 모든 핵프로그램 폐기 △정부의 확고한 안보태세 수립과 핵보유 시도에 대한 강력하고 실효적인 조치 시행 △초당적 협력을 바탕으로 한 국회 차원의 모든 대책 강구 등을 요구했다.

여야는 8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와 국방위로부터 채택된 대북규탄결의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