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중·소형 슈퍼마켓에 위해식품 판매차단시스템 市, 50개소 우선 설치키로
동네 중·소형 슈퍼마켓에 위해식품 판매차단시스템 市, 50개소 우선 설치키로
  • 김기태기자
  • 등록일 2015.05.26 02:01
  • 게재일 2015.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위해식품 판매의 원천 차단으로 시민 건강 보호에 앞장선다. 시는 식품안전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동네 중·소형 슈퍼마켓에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6일 밝혔다.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은 2009년 식약처와 대한상공회의소 협업으로 도입됐으며, 식약처의 위해식품 정보와 계산대 단말기(POS)를 연계해 위해식품을 판매할 경우 해당 제품에 대해 경고 메시지가 뜨면서 계산이 자동 차단되는 시스템이다.

전국의 대형 백화점과 할인매장, 편의점, 슈퍼마켓 등 5만 3천여곳에서 현재 설치·운용되고 있으며 소비자와 영업주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2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위해식품 판매차단시스템` 구축 사업에 대한 현지 조사자 관련교육을 실시했으며, 내달 1일부터 희망업체 및 설치 가능여부에 대한 현지조사를 통해 우선 50개소를 선정하고, 오는 9월까지 시스템 설치를 완료하기로 했다.

포항시 박인환 식품위생과장은 “KTX 개통에 따라 포항을 찾는 관광객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기태기자 kkt@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