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RDF사업 긴급 진단] ⑥ 민원과 남은 문제
[市 RDF사업 긴급 진단] ⑥ 민원과 남은 문제
  • 김명득기자
  • 등록일 2015.02.10 02:01
  • 게재일 2015.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걸림돌은 인근주민 민원

▲ 지난해 11월 19일 남구 제철동폐기물감시대책위원회가 인덕동 주차장에서 RDF사업을 반대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경북매일 자료사진

포항시 RDF사업 추진의 최대 걸림돌은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다. RDF시설이 들어서는 남구 호동 주변의 제철, 청림, 오천읍 주민들이 RDF시설을 가장 반대하고 있다. 그들이 왜 결사 반대하며 길거리로 나설 수밖에 없는지, 그 절박한 심정을 이해해 줘야 한다.

■ 市 RDF사업 긴급 진단

① 왜 8년간 끌었나
② 착공은 언제쯤
③ 환경·경제성 여부
④ 베일·쓰레기 확보
⑤ 타 도시 진행상황
⑥ 민원과 남은 문제



현 호동 쓰레기매립장의 주변은 혐오시설 밀집지역으로 그동안 많은 환경문제를 유발시켰고, 주민들의 시위가 끊이질 않는 곳이다. 이 곳에는 RDF시설과 음폐수처리장 등의 문제로 지금도 주민들의 반대 시위가 계속 진행중에 있다.

인덕산 바로 앞에 보이는 오천읍 S아파트 진입 담벼락에는 RDF시설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지금도 내걸려 있어 이곳 주민들의 안타까운 현실을 잘 대변해 주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제철동폐기물감시대책위원회가 포항시청과 인덕동 주차장 등에서 3차례나 RDF시설 반대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쓰레기매립장과 음폐수처리장 등 인근 주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시설들에 대한 문제도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또다시 RDF시설이 새로 들어서는 것은 생존권을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언제까지 이들의 시위를 계속 지켜만 보고있을 수만 없는 것이 포항시의 입장이다. 시가 주민들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RDF시설을 추진해야 할 절박한 상황은 호동 쓰레기매립장의 사용 종료시점이 임박했기 때문이다. 시는 오는 2030년까지 호동 쓰레기매립장을 사용해야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현재 매립률이 60%까지 육박해 당장 6~7년 후면 포화상태를 맞게 된다는 것. 그야말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이다.

상황이 이렇게 급박해지자 포항시의회도 지난 임시회에서 RDF시설에 대한 종합적인 점검과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이동걸 의원은 “이 방법(RDF)이 과연 최선의 방법인지, 더 나은 최신 공법은 없는지 다시한번 면밀히 검토해 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맞는 말이다. 하지만 다시 검토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없다. 현재 국내에 상용화되고 있는 공법 가운데 이 방법이 최선이라는게 포항시의 주장이다.

포항시는 3월중에 포스코건설과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1년 정도 실시설계를 거쳐 늦어도 내년초에는 착공에 들어가야만이 오는 2018년 완공할 수 있다는 것. 계획대로 추진된다면야 더 이상 나무랄데 없는 일이겠지만 현실은 그리 녹록치 않다. 사업 시공자인 포스코건설 역시 선뜻 나서지 않고 있는 이유 또한 궁금하다.

포항시가 주민들의 반대 민원을 슬기롭게 잠재우고 RDF시설을 무난하게 추진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명득기자 mdkim@kbmaeil.com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