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그룹 배준영 여사 별세
풍산그룹 배준영 여사 별세
  • 황재성기자
  • 등록일 2015.02.01 02:01
  • 게재일 2015.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산그룹 창업주 고(故) 류찬우 회장 미망인이자 현 풍산그룹 류진 회장의 모친인 배준영<사진> 여사가 지난달 31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7세.

배 여사는 지난 27년 동안 한국여자테니스연맹 회장으로 재임하면서 테니스 꿈나무 육성과 어머니 선수들에게 큰 관심과 애정을 쏟았으며 최근까지 후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 한-중, 한-일 간 스포츠 교류를 통한 국가 간 우호증진에도 노력했고, 한국여학사 협회의 재정위원으로 지난 15년 동안 장학금을 후원하면서 활발한 활동을 해 왔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3일 서울 충정로 풍산빌딩 대강당에서 진행된다.

경주/황재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