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가 필요한 대구 이끌겠다”
“변화가 필요한 대구 이끌겠다”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4.02.12 02:01
  • 게재일 201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만, 시장 출마 선언
이재만<사진> 전 대구 동구청장이 12일 6·4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날 이 전 구청장은 새누리당 대구시당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변화가 필요한 대구 리더부터 바뀌어야 하고 변화의 시대에 중앙정부에만 의존해서는 국가경쟁력을 갖춰나갈 수 없다”며 “대구의 진정한 변화와 과거 3대 도시의 자존심을 되찾아 달라는 시민들의 부름을 받고 대구시장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또 “대구시장은 대구를 잘 알고,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적임자”이라며 “8년간 동구청장을 역임해 그 누구보다 대구의 실정과 강점과 약점을 잘 알고 대구시민들을 위한 실제적인 정책으로 무장돼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구의 지속성장 프로젝트인 대구 888프로젝트를 준비하고 뚝심 있게 밀어붙여 이를 모두 실현해 내겠다”면서 “창업생태계 조성을 비롯한 개발제한구역 이용의 효율화, 4차 순환선 전 구간 착공, 힐링도시 구축 등으로 대구를 변화시키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독거노인통합지원센터 설치, 국립여성사 박물관 건립, 안심 연료단지 이전, 범안로 통행료 무료화, 24시간 행정편의점 운영, 고위공직자 인사청문회 실시, 공무원 자원봉사 리더제 도입 등도 반드시 실천하겠다”고 제시했다.

이날 이 전 구청장의 이날 출마선언에는 지지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 전 구청장의 대구시장 출마 선언으로 이날 현재까지 대구시장 출마를 공식화 한 인물은 새누리당에서만 권영진·배영식·주성영 전 의원 등 모두 4명으로 늘어났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