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56% “총리 야스쿠니 참배 찬성”
일본인 56% “총리 야스쿠니 참배 찬성”
  • 도쿄=연합뉴스
  • 등록일 2013.06.26 00:09
  • 게재일 2013.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사히 신문 여론조사

일본인 과반수가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사히신문은 지난달 중순부터 이달 중순까지 전국 유권자 3천명(응답자 2천17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우편 여론조사에서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 17%가 `강하게 찬성`, 39%가 `약간 찬성`이라고 각각 응답해 찬성이 56%에 달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반면 `강하게 반대한다`는 답은 13%, `약간 반대한다`는 답은 18%로 반대자는 31%에 불과했다.

하지만 2006~2007년 첫 총리임기때 야스쿠니 참배를 하지 않은 것이 `통한의 극치`라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발언에 대해서는 46%(`매우 공감` 11%·`어느 정도 공감` 35%)가 공감한다고 밝혀 `공감하지 않는다(`전혀 공감하지 않는다` 20%·`그다지 공감하지 않는다 28%`)는 응답보다 2% 포인트 낮았다.

아베 총리는 26일자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8월15일과 추계 예대제(例大祭)때의 야스쿠니 참배 여부에 대해 “나라를 위해 싸운 군인을 위해 명복을 비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도 “참배할지 여부 그 자체가 정치적, 외교적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갈지 안 갈지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제1차 총리 임기 중에 참배를 못한 것이 `통한의 극치`라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도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