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실무접촉 과정 왜곡 공개반박 “조평통, 남북회담 무산 책임전가 유감”
정부, 실무접촉 과정 왜곡 공개반박 “조평통, 남북회담 무산 책임전가 유감”
  • 이창형기자
  • 등록일 2013.06.13 00:34
  • 게재일 2013.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13일 북한이 남북당국회담 책임을 우리 정부에게 돌리면서 실무접촉 과정을 공개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북한이 수석대표 급(級) 문제를 이유로 남북당국회담을 무산시키고 오늘 담화를 통해 실무접촉 과정을 일방적으로 왜곡해 공개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수석대표 급을 맞추는 것은 남북간 현안에 대한 실질적 협의를 통해 새로운 남북관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것”이라면서 “대화 상대방에 대한 존중의 표시이자 신뢰형성의 기초”라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실무접촉에서 우리 측은 현안 문제를 실질적으로 협의·해결하기 위해서는 그에 맞는 권한과 책임을 가진 당국자간 대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일관되게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북남당국 회담이 괴뢰패당의 오만무례한 방해와 고의적인 파탄책동으로 시작도 못해보고 무산되고 말았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창형기자 chle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