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해외공관 추문에 대권가도 `삐걱`?
힐러리, 해외공관 추문에 대권가도 `삐걱`?
  • 연합뉴스
  • 등록일 2013.06.12 00:39
  • 게재일 2013.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장관 재임 당시 의혹 불거져…벨기에 대사는 부인

미국 해외 공관의 외교관이나 직원들이 성매매나 마약공급 등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국무부 내부문건을 통해 제기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특히 이번 추문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재임시절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그의 대권도전에 결정적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 등에 따르면 해외 공관에서 매춘부나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관계를 한 의혹은 받은 외교관은 하워드 구트먼 벨기에 대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무부 감사관실의 문건에는 구트먼 대사는 매춘부나 어린 여성과의 성관계를 위해 무장 경호요원들을 자주 따돌린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나 구트먼 대사는 이날 성명을 내고 “언론에 보도된 근거없는 주장에 화가 나고 슬프다”면서 “4년간의 자랑스러운 벨기에 근무경력이 더럽혀지는 것은 충격적”이라고 반박했다. 특히 이런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으나 패트릭 케네디 국무차관이 관련 조사를 중단시켰다는 주장까지 제기되면서 국무부의 조직적인 은폐 가능성에 대한 논란도 벌어지고 있다.

가뜩이나 지난해 9월 발생한 리비아 벵가지 주재 미국 영사관 테러사건 당시 대응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추문으로 클린턴 전 장관은 설상가상의 처지에 놓이게 됐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