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늘 미사일 동해로 쏠 듯
北 오늘 미사일 동해로 쏠 듯
  • 이창형기자
  • 등록일 2013.04.09 00:18
  • 게재일 2013.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南 외국인 대피해야” 담화
군, 이지스함 2척 동해 배치

북한은 9일 개성공단 가동이 사실상 중단된 가운데 전쟁발발을 전제, 남한에 있는 외국인들에게 사전에 대피 및 소개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전쟁이 터지는 경우 남조선에 있는 외국인들이 피해를 보는 것을 우리는 바라지 않는다”며 “서울을 비롯해 남조선에 있는 모든 외국기관들과 기업들, 관광객을 포함한 외국인들이 신변안전을 위해 사전에 대피 및 소개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는 것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도화선에 불이 달리면 그것은 전면전으로서 우리의 무자비한 보복성전으로 될 것”이라며“현 사태는 조선반도 뿐 아니라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안전에도 엄중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의 이같은 언급에 대해 `한반도의 불안을 가중시키려는 심리전의 하나`로 분석하면서도 대응책 마련과 함께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2면> 군 당국은 그러면서 북한이 10일께 사거리 3천~4천㎞의 중거리미사일 무수단을 동해 쪽에서 시험발사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일본 산케이신문도 북한이 평양 주재 일부 국가 외교관들에게 10일께 동해 쪽으로 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라는 언질을 했다고 이날 정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하기 위해 동해상에 이지스 구축함(7천600t급)인 서애유성룡함에 이어 세종대왕함을 추가로 배치했다.

공군은 탐지거리 500㎞가 넘는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인 그린파인 레이더 2대를 가동하고 있다.

/이창형기자 chle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