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잠정중단…근로자 철수”
北 “개성공단 잠정중단…근로자 철수”
  • 이창형기자
  • 등록일 2013.04.08 00:08
  • 게재일 2013.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南태도 따라 존폐여부 결정

북한이 개성공단사업의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북한은 8일 김양건 노동당 대남 담당 비서의 담화를 통해 “공업지구사업을 잠정 중단하며 그 존폐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며 “개성공업지구에서 일하던 우리 종업원들을 전부 철수한다”고 밝혔다.

김 비서는 이어“이후 사태가 어떻게 번져지게 되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에는 북한 근로자 5만4천여명이 일하고 있었으며, 북한의 이번 조치로 사실상 개성공단 가동은 전면 중단상태에 돌입하게 됐다.

북한의 이번 조치는 북한의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김양건 비서가 이날 개성공단을 전격 방문한 직후 취해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미국과 남조선 보수 당국의 반공화국 적대행위와 북침전쟁행위로 개성공업지구 문제가 심각하게 제기된 것과 관련해 김양건 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8일 현지를 료해(점검)하였다”고 보도했다.

김 비서는 이어 “남조선 보수당국이 개성공업지구 문제를 가지고 우리의 존엄을 모독하여 사태를 험악하게 몰아간 것으로 하여 공업지구의 운명이 경각에 이르게 됐다”고 주장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창형기자 chle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