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도발시 5일내 北전력 70% 궤멸”
김관진 “도발시 5일내 北전력 70% 궤멸”
  • 이창형기자
  • 등록일 2013.04.03 00:19
  • 게재일 2013.0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북핵안보전략특위, 개성공단 대책 등 점검

▲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북핵안보전략특위 3차 회의에서 김관진(오른쪽) 국방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가운데는 김규현 외교부1차관. /연합뉴스

새누리당은 3일 북한이 개성공단 근로자들의 입경을 금지하는 등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자 긴급 대책을 논의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김관진 국방장관, 김남식 통일부차관, 김규현 외교부차관 등을 참석시켜 `북핵 안보전략특별위원회`(위원장 원유철 의원)를 소집, 정부의 대응책을 보고받았다.

원 의원은 모두 발언에서 “북한의 3차 핵실험에 이은 도발위협과 징후 속에 한반도는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안보 상황에 부닥쳤다”면서 “또 개성공단에 있는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에 대한 문제가 주요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관진 국방부장관은“개성공단과 관련해서 최악의 상황으로 가는 것은 막아야 한다”면서 “국방부는 국민 신변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서 대책을 마련 중이며, 만약 사태가 생기면 군사조치와 더불어 만반의 대책도 마련돼 있다”고 보고했다. 김 장관은 또 “만약 북한의 도발 시 전방은 5일 이내 70% 전력을 궤멸할 수 있는 군의 태세가 갖춰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부는 “북한이 안보리 제재를 이행하도록 중국이 적극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누리당은 북한의 핵위협이 가중됨에 따라 국회 차원의 북핵 안보특위 구성을 야당에 제한할 방침이다.

/이창형기자 chle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