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병 어찌하나” 고민 깊은 민주
“노원병 어찌하나” 고민 깊은 민주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3.03.19 00:05
  • 게재일 2013.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에 양보”-“후보 공천해야” 의견 대립

민주통합당이 안철수 전 서울대 교수가 출마한 서울 노원병 재보궐 선거를 놓고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일부에서는 지난 대선에서의 답례를 들어 `노원병 무공천`을 주장하는가 하면, 다른 곳에서는 “안 전 교수도 무공천을 바라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 후보를 출마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통합당 박지원 의원은 19일, 당내 중진 의원들 다수가 서울 노원병 보궐선거에 민주당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박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어제 문희상 비대위원장을 만났다”며 “비대위원장이 중진들, 상임고문들과 논의해보니 `우리가 후보를 내지 말고 양보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아직 확정적 결정은 되지 않았지만, 야권 단일화 차원에서 우리에게 후보를 양보한 부분을 배려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당내에 많다”고 전했다.

이낙연 의원도 이날 “당내에서도 양론이 있지만 분명한 것은 지난해 대선 때 안 전 교수가 후보를 사퇴하고 민주당을 도왔던 것은 사실이라 우리도 상응한 정도로 양보하는 것이 도리에 맞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안 전 교수가 노원병 출마와 관련해 민주당과 아무런 상의가 없었던 것이 민주당의 결정을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국민 눈높이에서 보는 정치도의에 어긋나는 일을 우리가 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반면, 이용섭 의원은 “안철수 전 교수도 민주당이 후보 안 내는 것을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5·4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로 출마선언을 하기도 한 이 의원은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지만 저는 공당으로서 후보를 (노원병에) 내는 것이 원칙과 정도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안 전 교수는 실은 국민과 일체 소통 없이 또 억울하게 의원직 상실한 노회찬 전 의원이나 정치 쇄신을 함께해가야 할 민주당과 일체의 협의도 없이 그냥 일방적으로 노원병 출마를 발표했다”며 “이것은 새 정치를 주장하는 분의 자세로는 아쉬운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