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추가제재 결의안 추진
정부, 대북 추가제재 결의안 추진
  • 연합뉴스
  • 등록일 2013.02.12 16:51
  • 게재일 2013.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북한의 3차 핵실험과 관련, 미국과 중국 등 유엔 안보리 이사국과 협의해 기존의 안보리 제재 이외에 추가 제재 결의안 채택을 추진키로 했다.

김성한 외교2차관, 이용걸 국방차관, 김천식 통일차관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긴급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보고했다고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이 전했다.

이들 차관은 또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유엔 사무총장 성명 발표, 국제사회 및 국제기구의 대북비판 성명 발표, 외교ㆍ군사부문의 한미공조 강화 추진과 더불어 우리 정부의 대북경계태세 격상 및 24시간 감시체제 발동 상황 등도 설명했다고 이 대변인은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구체적인 추가제재 방안과 관련, "대량살상무기(WMD) 관련 부품 이전에 관한 규제가 현재는 권고사항으로 돼 있는데 이것을 의무사항으로 규정해 강제화하는 쪽으로 정부가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우리가 그런 방향으로 유엔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선박에 대한 감시강화 및 금융제재 강화 방안 등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