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고등학교, 대구 근대문화골목 체험
군위고등학교, 대구 근대문화골목 체험
  • 김대호기자
  • 등록일 2012.12.04 22:19
  • 게재일 2012.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고등학교(교장 김동식)는 최근 문화체험 프로그램 일환으로 고3 학생들을 대상으로 대구 극장관람 및 근대문화 체험학습을 통해 학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사진> 이번 행사는 고3 학생 수능시험 이후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그동안 학업으로 인한 스트레스도 풀고 대구 근대문화를 이해하는 뜻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

학생들은 영화관에서 화제작 `돈크라이마미`를 관람, 단체관람이어서 영화관 한 개가 모두 군위고 학생으로 채워졌다.

이 영화는 심각한 사회문제인 성폭력문제를 소재로 한 영화로써 관람하는 학생들은 피해자 가족들의 고통에 공감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하고 분노하기도 했다.

학생들은 이 영화를 통해 우리 사회의 성폭력문제의 심각성과 피해자에 대한 보호가 부족한 문제, 가해자에 대한 허술한 처벌체계 등 많은 문제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

이어 대구 근대문화 투어로 대구 3·1만세 운동이 처음 시작된 곳, 선교사의 묘소, 선교사 3인의 주택을 둘러보고, 선교사 주택 안에 전시된 개화기의 신식 의료기구들을 관람했다.

3·1운동길 계단을 내려가며 전시된 사진을 관람, 당시의 상황을 상상하기도 하고 계산성당에 들어가 고딕양식의 오랜 성당 건물을 관람하기도 했다.

또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의 시인 이상화 고택과 국채보상운동을 이끈 서상돈 고택을 둘러보며. 고택의 담장에는 집주인의 정신이 스며들어 있었다.

이번 대구 근대문화 골목 투어를 통해 교과서에서 배웠던 역사가 오늘날 우리 곁에 여전히 살아 숨 쉬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이날 학생들은 친구들과 함께 대구의 근대 골목을 거닐면서 고교시절의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군위/김대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