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이후 대학입시 전략 ⑸점수대별 정시 지원전략
수능 이후 대학입시 전략 ⑸점수대별 정시 지원전략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2.11.15 21:08
  • 게재일 2012.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위권 3번의 복수지원 잘 활용을
최상위, 논술·면접·구술고사 준비 잘해야
상위권, 가·나군 중 안전한 대학 선택필요

△최상위권

최상위권 점수대는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상위권 학과 및 지방소재 의예, 한의예 학과들에 지원 가능한 점수대이다. 서울 소재 대학들은 주로 가군과 나군에 많이 몰려 있어 사실상 2번의 지원 기회가 있다. 이 점수대에서는 수능성적 반영방법, 수능 가중치 적용 여부, 학생부성적 및 대학별고사 등 가능한 한 모든 변수를 고려하여 지원해야 한다. 서울대와 대구가톨릭대 및 영남대 의예과를 제외한 대부분의 대학들이 탐구 영역에서 2과목을 반영한다. 대학별고사를 시행하는 대학도 수능성적이 중요하지만 대학의 모집 단위별 지원자 수능성적은 비슷하기 때문에 앞으로 남은 논술고사와 면접ㆍ구술고사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큰 편이다.



△상위권

상위권 점수대는 서울 소재 상위권 대학의 인기학과와 지방 국립대 상위권 학과에 지원 가능한 점수대이다. 서울 소재 대학의 경우 입시 일자가 주로 `가`군과 `나`군에 많이 몰려있어 가군과 나군의 대학 중에서 한 개 대학은 합격 위주로 선택하고, 나머지 군의 대학에 소신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한 선택이다. 학생부 반영방법도 따져보아야 하지만 수능성적이 당락을 좌우하는 대학이 대부분이다. 서울 소재 대부분의 대학들이 정시모집 정원의 50~70% 정도를 수능성적으로만 선발하는 수능 우선선발제도를 시행하고, 군별로 분할 모집을 하면서 일부 군은 100% 수능성적으로만 선발하는 대학들이 많다. 대체로 수능 반영영역에서 <3+1>체제로 반영하는 대학이 대부분인데 일부 대학들은 자연계 모집 단위에서 언어 영역을 반영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중위권

중위권 점수대는 가, 나, 다군 모두 복수 지원이 실질적으로 가능한 점수로 수험생들이 가장 많이 몰려있고 경쟁도 치열하다. 학생부와 수능 두 가지를 합산하여 선발하기 때문에 다른 변수가 거의 없는 점수대이다. 학생부 반영비율이나 반영방법 등이 합격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 가를 감안해 지원해야 한다. 이 점수대에서는 학생부 실질 반영비율이 높은 대학도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동시에 수능 점수도 어떤 조합을 하는 것이 가장 유리한지를 잘 확인해 본인의 수준에 맞는 대학에 3번의 복수지원 기회를 잘 활용한다면 합격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진다. 이 점수대에서도 수능 반영방법이 <3+1>체제로 주로 반영하지만 <2+1>체제로 반영하는 대학들이 많기 때문에 인문계 수험생들은 수리 영역을 제외한 나머지 영역으로, 자연계 수험생들은 언어 영역을 제외한 나머지 영역으로 합격 가능한 대학을 잘 살펴 보아야 한다.



△하위권

하위권 점수대는 주로 지방 소재 대학에 지원 가능한 점수대로 중위권과 마찬가지로 가, 나, 다군의 복수 지원이 실질적으로 가능한 점수대이다. 따라서 2개 대학 정도는 본인의 적성을 고려하여 합격 위주의 선택을 하고, 나머지 1개 대학은 소신 지원하는 것이 좋다. 중위권 수험생들이 합격 위주의 하향 지원을 한다면 이 점수대에서는 인기학과를 중심으로 합격선이 올라 갈 수도 있다. 이 점수대는 4년제 대학뿐만 아니라 전문대학도 지망 가능한 대학들이 많기 때문에 반드시 4년제 대학만 고집할 것이 아니라 전공에 따라서 전문대학을 지망해 보는 것도 하나의 전략이 될 수 있다. 4년제 대학과 전문대학의 모집 규모를 볼 때 이 점수대에서는 올해에도 모집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대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