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하위 70% 대학생 등록금 35% 줄여준다
소득하위 70% 대학생 등록금 35% 줄여준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2.11.07 20:58
  • 게재일 2012.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국가장학금 5천억원 확대… 100만명 수혜

내년 소득하위 70%(1~7분위) 대학생의 등록금 부담이 평균 35% 경감된다.

소득 하위 30%(1~3분위) 대학생은 올해보다 평균 90만원에서 45만원씩의 국가장학금을 더 지원받는다. 올해 국가장학금 수혜대상에서 제외됐던 4~7분위 대학생도 내년부터 장학금 혜택을 받는다.

신입생에 대해서는 1학기에 한해 국가장학금 성적기준을 적용하지 않지만 재학생에 대한 성적기준은 유지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이런 내용의 `2013년 대학등록금 부담 완화방안`을 7일 발표했다.

국가장학금 정부 예산은 올해 1조7천500억원에서 내년 2조2천500억원으로 5천억원이 늘어난다. 여기에 대학이 자체 노력으로 부담하는 국가장학금에 보태는 돈 6천억~7천억원을 더하면 내년 등록금 부담 완화에 쓰일 돈은 2조8천500억원 이상이 된다. 이 금액을 소득별 학생들이 내는 등록금 총액에 비교하면 1~7분위 학생의 경우 전체 학비의 34.7%에 달한다.

국가장학금 수혜대상 1~7분위 학생은 약 100만명으로 추산된다. 3분위 이하의 학생으로 대상을 한정하면 국가장학금으로 인한 학비 부담 경감률은 40.3%으로 추정된다.

국가장학금을 통한 학비 완화율은 올해 1~7분위가 25.2%, 3분위 이하가 30.7%였다.

교과부는 “대학이 자체적으로 조달하는 교내외 장학금까지 합산하면 1~7분위 학생의 학비부담 경감률은 평균 50%에 달할 것”으로 기대했다.

교과부는 국가장학금 2조2천500억원에 대학 교내외 장학금 1조6천억원을 더한 3조8천500억원은 7분위 이하 학생(B°학점이상) 의 등록금인 7조7천억원의 50%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