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중앙銀, 경기부양 `쌍끌이`
日 정부·중앙銀, 경기부양 `쌍끌이`
  • 연합뉴스
  • 등록일 2012.10.18 20:59
  • 게재일 2012.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銀, 5조∼10조엔 추가금융완화 검토

일본 정부와 중앙은행이 가라앉는 경기를 떠받치기 위해 추가 금융완화와 긴급 경제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18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의하면 일본은행은 오는 30일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국채 등의 자산매입기금을 5조~10조엔(약 70조원~140조원) 증액하는 방식으로 시장에 자금을 푸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유럽의 재정위기, 중국 경제의 둔화 등으로 불투명성이 증대하면서 정부가 경기 부양 대책을 추진하자 이에 호응하겠다는 것이다.

일본은행은 지난달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국채 등을 사들이는 자산매입기금을 70조엔에서 80조엔으로 10조엔 증액했다.

일본은행은 올해 물가상승률이 0% 정도에 머물러 2014년도에 목표로 하는 `1% 물가 상승`이 어려워짐에 따라 추가 금융 완화가 필요하다는 시각이다.

추가 금융완화로 늘어나는 자산매입기금으로는 주가에 연동하는 상장지수펀드(ETF), 부동산투자신탁(REITs) 등을 사들여 증시와 부동산시장을 부양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일본은행이 이달 자산매입기금을 증액하는 경우 2개월 연속 금융완화에 나서는 것으로, 이는 매우 이례적이다.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는 17일 임시 각의에서 긴급 경제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대책은 정부의 중장기 전략인 `일본재생전략`의 중점 분야인 에너지·환경, 보건의료, 농어업 진흥 관련 시책의 조기 실시, 동일본대지진 복구·부흥 대책, 규제 개혁과 민간 투융자 촉진 등이 중심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